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닫기

Puddle Of Mudd / Come Clean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Puddle Of Mudd / Come Clean
판매가 6,800원
소비자가 8,500원
적립금 60원 (1%)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2,5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제조국 자체제작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미디어 CD
레이블 Universal
구매방법

배송주기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Puddle Of Mudd / Come Clean 수량증가 수량감소 (  60)
총 상품금액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본 상품

최근본 상품 내역이 없습니다.

  • 이전
  • 다음

판매사정보

이벤트

구매하기
 

01. Control
02. Drift & Die
03. Out Of My Head
04. Nobody Told Me
05. Blurry
06. She Hates Me
07. Bring Me Down
08. Never Change
09. Basement
10. Said
11. P*** It All Away
12. Control (acoustic)
13. Control (video)

 

상품결제정보

빌보드 모던락 차트 1위의 “Blurry”가 수록된 PUDDLE OF MUDD - Come Clean 런-디엠씨(Run-D.M.C.), 레드 핫 칠리 페퍼스(Red Hot Chili Peppers), 페이쓰 노 모어(Faith No More), 앤쓰랙스(Anthrax), 헬멧(Helmet) 등이 발화해,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Rage Against The Machine)과 콘(Korn), 데프톤즈(Deftones), 콜 챔버(Coal Chamber), 오렌지 9mm(Orange 9mm), 맨홀(Manhole), 클로우핑거(Clawfinger) 등이 가꿔놓은 랩코어/뉴메틀 씬은 림프 비즈킷(Limp Bizkit)이라는 거대 밴드로 말미암아 최종적인 열매를 맺게 되었다. 1990년대를 넘어가며 힙합과 메틀은 하나의 자웅동체로서 생존을 함께 하는 운명을 지니게되었고, 이제 서로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로서 현시대 대중음악의 주요 화두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지경에 이르렀다. 특히, 스타성과 대중성, 음악성의 3요소가 교묘히 맞물리며 ‘최고의 몸값 밴드’로 소문난 림프 비즈킷은 처음 데뷔할 당시 ‘콘의 후광을 받은 썩 잘하는 밴드’ 정도로만 평가받았지만, 두 번째 앨범을 낼 즈음엔 이미 콘보다 더 큰 몸집을 지닌 거물로 성장해 있었다. 그러나, 운수대통 밴드의 성공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세계 최대 규모 메이저 음반사인 유니버설 산하의 영향력 있는 레이블 ‘Interscope’에 림프 비즈킷의 프론트맨 Fred Durst가 부사장으로 취임하게 된 것이다. 밴드와 레이블간의 불가분의 관계―보통의 경우, 밴드가 레이블의 일방적인 계약에 이끌려 다닐 수밖에 없는―에 한번이라도 골머리를 썩혀보지 않은 뮤지션이 어디 있겠는가! 밴드와 레이블이 동일한 위치에 설 수 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밴드에게 최상의 조건으로 작용했고, 이후 림프 비즈킷의 내실은 꾸준히 탄탄해져갔다. 1997년 정식 데뷔작을 발매한 이들은 1998년에 이미 쟁쟁한 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커나갔고, 1999년에는 중견 아닌 중견으로서 신인 밴드의 발굴에까지 손을 뻗쳤다. 프레드 더스트는 참신한 실력을 가진 신인을 찾기 시작했고, 감성 어린 목소리와 헤비한 기타 리프를 앞세워 미국인의 취향에 잘 부합되는 포스트 그런지를 추구했던 스테인드(Staind)를 그 첫 타자로 지명했다. 당시 스테인드는 이제 막 음악계에 입문―활동시기가 아니라 음반을 발표한 경력으로서―한 풋내기에 지나지 않았지만 현재보다 앞으로의 장래성을 더 높이샀던 프레드 더스트의 선견지명은 어느 정도 맞아 들어갔으며, 이는 (림프 비즈킷의 경우처럼 데뷔작에서 ‘림프 비즈킷의 후광을 받은 썩 잘하는 밴드’라는 반응을 이끌어낸 스테인드 역시) 후에 “Outside”와 “It’s Been Awhile”의 빌보드차트 석권으로 충분히 가시화된다. 스테인드의 대대적인 성공으로 프레드 더스트는 후배 양성에 대한 자신감을 더욱 확고히 했으며, 이미 오래 전부터 그 후속타로 준비하고 있던 퍼들 오브 머드 또한 그 즈음 세상에 내놓는다. 생경한 이름의 이 밴드는 앞서 프레드 더스트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스테인드처럼 포스트 그런지의 전통을 잘 살리고 있지만, 결코 답습만을 거듭하는 음악에 머무르지 않고 락큰롤과 펑크, 그런지, 얼터너티브의 요소를 절충적으로 결합한 형태를 추구한다. 앨범의 첫머리를 장식하고 있는 “Control”로 서서히 사람들에게 다가갔던 이들은 각종 차트에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주목받았고, 그 후 심기일전하여 내놓은 두 번째 싱글 “Blurry”가 빌보드 모던락 차트 1위를 기록하며 신인으로서 최고의 신고식을 마쳤다. 한번 생각해 봐라. 방망이 잡아본지 1년도 안된 풋내기가 한 경기에서 2연타를 치기도 힘든 마당에 아무렇지도 않게 홈런까지 날려버렸으니 그 어찌 대단하다 말할 수 있지 않겠는가! 퍼들 오브 머드는 미국 중부 미주리주에서 태어난 Wesley Reid Scantlin(보컬/기타), 매사추세츠 출신의 Douglas John Ardito(베이스), 조지아주에서 태어나 플로리다에서 자란 Paul James Phillips(기타), 남부 루이지에나 출생의 Greg David Upchurch(드럼)가 중심을 이룬 4인조로, 프레드 더스트가 새롭게 만든 레이블 ‘Flawless’와 계약한 첫 번째 밴드이다. 실질적으로 스테인드를 키워냈지만 그들이 프레드 더스트의 레이블과 계약을 맺지 못해 번번이 헛수고(?)만 했던 경우와 달리, 이들은 프레드 더스트의 ‘Flawless’에 소속되어 있고 또 그가 부사장으로 있는 ‘Interscope’에서 배급까지 맡고 있기 때문에, 이제 모든 부분에서 건질 수 있는 건 확실히 건지겠다는 의지가 투영된 듯 하다. 퍼들 오브 머드를 알기 위해 꼭 인지하고 있어야할 또 하나의 사실이 있다면 이들이 평소에 즐겨듣는다는 음악을 체크해보는 일인데, 겉으로 드러난 이들의 단편적인 사운드만으로는 너바나(Nirvana)와 앨리스 인 체인스(Alice In Chains) 같은 그런지 밴드들의 모습밖에 찾아볼 수 없지만, (멤버들의 말을 빌리자면) 이들은 일상적인 그런지 밴드 외에 탐 웨이츠(Tom Waits), 퀸(Queen), 라디오헤드(Radiohead), 판테라(Pantera) 같은 다양한 음악들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특히, 펑크와 메틀은 이들의 음악관을 이루는 중요한 요소라고…. 첫 싱글로 발표되었던 곡으로 헤비한 연주에 실린 감성이 잘 드러난 “Control”, 어쿠스틱 기타의 스트로크를 중심으로 나긋한 목소리를 들려주는 “Drift & Die”, 출렁거리는 비트감이 느껴지는 “Out Of My Mind”, 프레드 더스트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Nobody Told Me”, 퍼들 오브 머드의 이름 값을 높이게된 결정적 계기로 작용한 두 번째 싱글 “Blurry”, 귀엽고 발랄한 분위기가 지배적인 곡으로 싱글로 발표하면 좋을 듯한 “She Hates Me”, 너바나와 푸 파이터스(Foo Fighters)의 중간에 위치한 듯한 “Bring Me Down”, 가볍게 발장단을 유도하는 “Never Change”, 라이브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 같은 곡으로 듣고 있으면 자꾸 너바나가 떠오르는 “Basement”, 변화가 큰 구성이 돋보이는 “Said”, 반복적이고 점층적인 구조를 가진 곡으로 앨리스 인 체인스 같은 진지함이 느껴지는 “P*** It All Away”의 11곡이 고른 완성도를 보이고 있다. 이제 포스트 그런지 씬도 해먹을 건 거의 다 해먹은 것처럼 보인다. 걸걸한 목소리와 묵직한 연주, 긴장과 이완을 반복하는 구성이 이제 어느 정도 패턴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퍼들 오브 머드 또한 지금까지 등장했던 여느 밴드들에 비해 탁월한 작곡력이나 아이디어를 가진 그룹은 아니다. 하지만, 안정적인 연주와 은은한 멜로디가 빛을 발하고 있다는 밴드 자체의 ‘실력’과 프레드 더스트의 입김이 크게 뒤를 받쳐주고 있다는 ‘배경’이 고루 융화된다면, 앞으로 대중에게 실질적인 ‘믿음’을 줄 수 있다는 자신만의 장점으로 승화되는 것이다. 이제 남은 건, 퍼들 오브 머드를 키워준 림프 비즈킷이 그러했던 것처럼, 이들 역시 자신들의 장점을 잘 발전시켜 두 번째 앨범에서 10배쯤 성장하는 일 뿐이다. 이들은 남들 평생해도 못할 ‘빌보드 모던락 차트 1위’를 이미 경험했기 때문이다. 글 / 김봉환 (2RUN18, HOT MUSIC) 자료제공 / 유니버설 뮤직 덧붙일 말들 ① 국내의 한 락 매거진에서 2001년 실시한 독자투표 내용 중, ‘올해의 신인 밴드’부문에 퍼들 오브 머드가 7위에 올랐다. 아직 국내에 라이센스로 정식 소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순위에 올랐다는 것은, 국내의 락 매니아들도 이들에 대한 관심이 지대하다는 것을 나타내 주는 게 아닐까? ② 프레드 더스트 일가에서 태어난 퍼들 오브 머드는 좋건 싫건 형으로 둘 수밖에 없는 스테인드와 함께 2002년 2월 내내 유럽투어를 가질 예정에 있다. 영국과 프랑스, 스웨덴, 네덜란드, 덴마크, 독일 등을 오가는 이번 투어로 유럽에서의 지명도도 높아질 듯. 혹시나, 림프 비즈킷의 4집 투어 때 이들을 서포트 밴드로 데리고 다니지 않을까? ③ 퍼들 오브 머드 멤버들은 잡지를 읽을 때 절대 사진을 보지 않는다고 하는데, 이건 자신들이 사람의 외형적인 부분에 신경 쓰지 않는 스타일이라는 것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게 아닐까? ④ 퍼들 오브 머드는 자신들의 음악을 두고 ‘이모셔널 락큰롤’이니, ‘메틀릭 펑크락’이니 하는 말들을 쓰고 있는데, 뭐 하여간 듣기 좋은 음악을 한다는 사실은 틀림없는 듯. 비교적 차분한 편에 속하는 “Blurry”의 성공으로, 혹시 다음 앨범은 지금보다 좀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들이 담기지 않을까?

배송정보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2,500원
배송 기간 : 2일 ~ 7일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음반상태
  별도 표기를 제외한 모든 음반 상태는 'Mint' (중고지만 거의 새것과 같은 상태)입니다.
  뮤즈드는 다년간의 경험과 아직도 시디를 수집하는 음악 애호가의 한사람으로서
고객의
  마음으로 시디 한장한장 정성스레 상태 확인 후 
등록하고 있습니다.
  중고음반이라 하더라도 새음반과 음질 차이가 없으며 부클릿, 디스크등에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을시 'Track List'  에 별도 표기함으로 안심하고 구입하셔도 좋습니다.
  또한 받아보시고 상태가 만족스럽지 못할경우 받아보시고 일주일안에는 언제라도 반품 및 환불
 
이 가능하시기 때문에 믿고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단,고객변심으로 인한 단순반품/교환은 불가) 
   
   ※ 미개봉(새음반)을 제외한 모든 시디케이스는 교체하여 발송됩니다
  (단,한정판등 특이한 상품은 교체하지않고 새케이스를 동봉하여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배송정보 및 요금 안내
  
3만원 미만 구매시:  2,500원
   3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결제방법
   무통장입금, 신용카드
   무통장입금 시, 입금기한은  3일 '입니다. 기한초과시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LP 디스크 상태
   ★★★★★ - 미개봉 새음반 상태
   ★★★★☆ - 스크래치 없는 거의 새것과 같은상태
   ★★★★   - 거의 새음반같으나 간혹 1-3개정도 스크래치
   ★★★☆   - 약간의 스크래치가 있으나 상태가 양호한 상태
   ★★★     - 일반적인 중고음반 상태
 
  
LP 자켓 상태
   ★★★★★ - 미개봉 새음반 상태
   ★★★★☆ - 거의 새것과 같은 상태
   ★★★★   - 구김,변색 등이 거의 없는 양호한 상태
   ★★★☆   - 구김,변색 등이 약간은 있으나 상태가 양호한 상태
   ★★★     - 구김,변색 등이 있는 일반적인 중고음반 상태
  
  
기타 컷팅,펀칭등은 'Track List'에 별도 표시

서비스문의



     

    고객만족센터

    은행계좌안내

    • 예금주


    앗! 화면폭이 너무 좁아요.
    브라우져의 사이즈를 더 늘여주세요~

    좁은 화면으로 보실 때는 모바일 기기에서
    최적화된 화면으로 쇼핑을 즐기실 수 있어요~